Close Mobile Menu

(주)메커니즘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44길 25 지성빌딩 3층 (우)04382   사업자등록번호 450-87-00813   대표 백승관
Tel. 02-794-5007   Fax. 02-794-5006   vips@makernism.co.kr

Operated by Makernism Co. Ltd. by Permission of Hearst Communications, Inc., New York, New York, United States of America

Close Mobile Menu
Go to top

Decode Cosmetics

하나의 화장품에도 여러 가지 성분이 들어간다. 익숙한 것도 있지만, 여전히 그 단어에 어떤 기능이나 혜택이 담겨 있는지 헷갈리는 게 많다. 이런 화장품 성분에 알고 바를 필요가 있겠다.

당신이 모르는 스킨케어 성분

화장품 산업에는 얼핏 들으면 이해하기 어려운 표현들이 자주 등장한다. 어떤 제품은 오랜 기간 동안 연구되고 전문가들의 검증을 거치면서 좋은 평가를 받기도 한다. 우리는 다양한 채널을 통해서 학습해와서인지 그 어려운 화장품 성분을 들으면 대충 어떤 작용을 하는지 추측하기에 이르렀다. 광고의 나레이션을 통해서 영어인지 불어인지 모를 단어를 곧잘 발음하기도 하는 것이다. 따라서 이런 정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소위 ‘화장품 성분’에 대한 가이드인 셈이다. 우리가 필수적으로 알아야 할 성분을 집중 조명하고 그 성분이 무엇이며 일상에서 어떻게 가장 효율적으로 응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 그 방법을 설명하고자 한다.

Part 1 Hydrators

하이드레이터(수화제水化劑), 풍부한 보습 성분이 함유되어 피부가 필요로 하는 수분을 즉각적이고 지속적으로 공급, 유지하는 등 보습에 중점을 둔 화장품에 사용된다.

Niacinamide, 나이아신아마이드

기능성 성분으로 본다면 비타민B3의 유도체인 나이아신아마이드는 체내에서 묵직한 한방을 터트린다기 보다는 지속적으로 활동하는 성분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최근 피부과 캐롤라인 로빈슨 박사는 나이아신아마이드가 피부에 ‘자극을 일으키지 않으면서도’ 보습, 피부 장벽 보호, 피부 진정 등에 효과적이며, 색소침착, 여드름, 주름 등을 개선할 수 있다는 점이 발견되어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즉 나이아신아마이드는 다른 기능성 성분을 이용할 때 나타날 수 있는 홍조나 건조함 없이도 유사한 헤비리프팅을 진행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피부가 탱탱해지고 매끄러워지면서 진정된다. 로빈슨 박사는 “나이아신아마이드는 우리의 피부 장벽을 강화시키고 수분을 유지시키는 세라마이드를 생성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한다.
그밖에 부수적인 장점도 있다. 피부과 의사 로렌 부드로 박사는 “그 이유가 나이아신아마이드는 항산화제이자 항염증제이기 때문”이며, “따라서 자외선 및 세포 전환 등에 대한 피부의 염증 반응을 중화하고 진정시킨다”고 주장한다. 또한 비타민C보다 더 순하고 안정적인 항산화제로 민감한 피부에 이상적이다. 하루 일과 중 사용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아침에 비타민C 세럼을 사용할 경우, 먼저 세럼을 바르고 흡수시킨 후 나이아신아마이드가 함유된 세럼이나 모이스처라이저를 사용하도록 한다. 부드로 박사는 “나이아신아마이드를 레티놀이나 비타민C와 같은 자극성 물질과 결합하면 내약성이 향상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한다. 밤에는 세안, 톤업, 각질제거, 또는 레티놀 사용 후 다시 발라준다. 탑 포뮬러는 최소 2%의 나이아신아마이드를 함유하고 있다.

Polyglutamic Acid, 폴리글루탐산

히알루론산이 가장 널리 알려진 하이드레이터 성분이긴 하지만 이보다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폴리글루탐산이라는 성분도 알아둘 필요가 있다. 이 하이드레이터는 자기 무게의 5,000배에 달하는 수분을 함유할 수 있다. 발효 대두에서 유래한 아미노산 사슬로 구성되어 있으며 히알루론산과 마찬가지로 습윤제이다. 습윤제는 주변 환경에서 수분을 흡수해 이를 전달한다. 수분을 머금어 피부를 팽팽하게 만들고, 잔주름을 줄이며 탄력을 높여 젊어 보이는 피부로 가꾸어 준다. 그는 폴리글루탐산이 피부 깊숙한 곳에서 히알루론산을 분해해 버리는 ‘히알루로니다제’라는 효소도 억제할 수 있다. 피부과 전문의 다발 바운살리 박사는 “히알루론산 공급을 보호하여 폴리글루탐산은 피부가 칙칙하고 건조해지는 것을 방지하고 생기롭고 건강하게 보이게 할 수 있다”고 말한다. 또한 이는 유로칸산 및 젖산과 같은 다른 보습산의 생성을 증가시키기도 한다. 바운살리 박사는 기능성 성분이 가장 많이 함유된 혈청 형태의 폴리글루탐산을 사용할 것을 권장한다. 매일 사용하는 모이스처라이저를 바르기 전에 액체를 피부에 살짝 바르면 된다.

Hyaluronic Acid, 히알루론산

히알루론산(흔히 HA)이 피부에 닿으면 자기 무게의 1,000배의 수분을 흡수하여 놀라운 보습 작용을 한다. 그보다 더 중요하고 흥미로운 것은 “HA 수치가 증가하면 피부의 콜라겐이 성장한다”고 피부과 전문의 셰리 잉그레이엄 박사의 주장이다. 그녀는 또한 “히알루론산은 우리 피부에 탄력을 주는 콜라겐과 엘라스틴 섬유에 영양을 공급한다”고 한다. HA를 피부에 주입하거나(쥬비덤Juvederm과 같은 필러의 원료이므로), 세럼이나 모이스처라이저에 국소적으로 적용할 수 있다. 제품의 기능성 성분이 피부를 더 깨끗하고 매끄럽고 밝게 만들 것이다.

Ceramides, 세라마이드

세라마이드는 피부의 가장 바깥층, 즉 피부 장벽에서 발견되는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지질(지방)이다. 세라마이드의 역할을 설명할 때는 흔히 피부 장벽을 벽돌로 된 벽에 비유하곤 한다. 피부 세포가 벽돌이라면 세라마이드는 (콜레스테롤 및 지방산과 함께) 보호층을 형성하기 위해 함께 결합하는 회반죽과 같이 생각할 수 있다. 세라마이드는 피부 세포를 함께 잡아주는 것 외에도 피부에 좋은 물질(수분 등)을 피부 내에 보관하고 박테리아, 자극 물질, 오염 물질과 같은 나쁜 물질을 배출해낸다. 피부 장벽이 제대로 기능할 수 있게 도와주므로 건조, 발적發赤, 과도한 유분 등과 같은 피부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줄어든다. 물론 이러한 각각의 문제는 유전이나 환경에 의해 유발될 수도 있다. 그러나 세라마이드가 포함된 스킨케어 제품을 사용하면 오염 물질이나 극한 기후 조건과 같은 환경 스트레스 요인으로부터 피부 장벽을 보호하는 효과를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Oils, 오일피부 장벽을 강화하는 또 다른 방법은 오일을 사용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올리브, 호호바, 로즈힙, 아르간, 마룰라 오일과 같이 식물에서 추출한 오일은 피부 표면에 보호막을 형성하는 데 좋다. 또한 윤기나는 피부를 만드는 한 단계라고 할 수 있다. 만약 여드름이 나기 쉬운 피부나 민감한 피부 때문에 오일을 바르는 것이 망설여진다면, 이러한 피부 유형에 잘 맞는 다른 옵션이 있다는 것도 알아둘 필요가 있다. 민감한 타입은 에센셜 오일은 피하고 대신 진정soothing 옵션을 찾아야 한다. 로즈마리 잎 오일은 치유를 촉진하고 로즈힙 오일은 피부 장벽을 복구한다. 중성이나 건성 피부를 가진 사람들은 호호바, 올리브, 참깨 및 마룰라 오일의 보습 특성이 잘 맞을 수 있다. 스킨케어 오일인 경우에는 피부관리의 마지막 단계에 사용하여야 한다.

Part 2 Anti-Aging

안티에이징, ‘나이 드는 것을 막다’는 뜻으로 노화 방지, 항노화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신체의 안티에이징은 젊은 사람과 같은 에너지와 활력을 가진 것에 의미가 가까운 편이다.

Antioxidants, 항산화제

눈으로 볼 수는 없지만 우리는 빛, 공해, 담배 연기 등과 같은 ‘유리기(遊離基, Free Radical)’이라 불리는 피부 손상 물질의 공격을 지속적으로 받고 있다. 이것이 매우 위험한 이유는 자유 라디칼은 전자(Electron, 電子)가 없기 때문에 피부 속으로 파고 들고 세포를 파괴하여 스스로를 전자를 가진 완전체로 만들려 한다는 것이다. 해당 전자의 빈자리를 바로 메꾸면 대부분 무해하다. 이것이 바로 본질적으로 항산화제가 하는 일이다. 어떤 전문가는 이를 두고 ‘항산화제가 전자를 기증한다’고 표현한다. ‘확인되지 않은 자유 라디칼은 주변을 맴돌며 콜라겐을 손상시키고 과색소침착을 유발한다’는 것이다. 다만 이것이 멈추면 피부가 탄력있고 균일하며 매끄럽게 유지된다. 또한 연구에 따르면 항산화제가 다크 마크, 민감해진 피부, 여드름 등에도 효과가 있다고 확인되었다고 한다.
식물에서 유래한 일부 항산화제는 비타민C와 E, 페룰산, 플로레틴, 레스베라트롤, 녹차, 포도씨 추출물, 코엔자임 Q10(일명 유비퀴논) 등을 포함하며 국소적으로 이용할 때 특히 효과적이다. 이것이 바로 스킨케어 제품을 개발할 때 자연이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해 사용하는 것이 무엇인지에 주목하는 이유인 것이다. 예전에는 피부가 밤에는 노출이 많지 않기 때문에 오전에만 항산화제를 이용하도록 권장하였다. 하지만 연구에 따르면 주간의 자외선 손상으로 인한 염증은 노출 후 몇 시간 동안 지속될 수 있으므로 항산화제가 저녁에도 필요할 수 있다.

Vitamin C, 비타민C

비타민C는 가장 강력한 항산화제 중 하나이다. 비타민A와 더불어 피부의 상층부를 지나 콜라겐 생성 세포 속으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세포에는 자연적으로 비타민C가 있기 때문에 매우 놀랍게도 세포의 운반체가 이를 인식하고 실제로 핵 쪽으로 끌어당긴다. 비타민C가 피부에 미치는 영향도 놀랍다. 비타민C가 세포에 들어가면 피부를 탄력있게 만드는 콜라겐 생성이 8배까지 증가하며, 검버섯을 생성하는 색소인 멜라닌을 감소시키고 자유 라디칼 손상으로부터 보호하기 때문이다. 비타민C는 강력한 세럼으로 오전에 효과가 크다. 그 위에 자외선 차단제를 덧바른다.

Retinol, 레티놀

레티놀은 비타민A의 파생물로서 기적의 성분에 가장 가까운 것이 아닐까 싶다. 레티노산(의사의 처방전 필요)은 세포의 유전자 발현에 영향을 미치는 피부의 수용체에 달라 붙는다. 새로운 세포가 형성되어 피부 표면으로 밀려나면서 회전율이 증가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피부를 최적의 상태로 만든다.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는 레티노이드 계열(레티놀 포함)은 레티노산보다는 그 효과가 약하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최신의 레티놀은 혁신적으로 개선되어 기능성 성분이 24시간 동안 피부의 각 층에 서서히 침투하게 하여 자극을 피하는 서방성(Slow-Release, 徐放性) 기술이 적용되고 있다. 또한 피부의 내성에 따라 강도를 선택할 수도 있다. 다만 레티놀은 자극적일 수 있기 때문에 피부에 익숙해질 때까지 천천히(며칠에 한 번 낮은 농도로) 사용해야 한다. 렌티올 사용 후 피부는 햇빛에 더욱 민감해지기 때문에 반드시 밤에만 사용할 것을 권장하며 낮에는 SPF(Sun Protection Factor, 자외선 차단)에 신경을 써야 한다.

Bakuchiol, 바쿠치올

<영국 피부과 저널British Journal of Dermatology>에 발표된 최근 연구에서 바쿠치올이라는 순한 식물성 성분은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으면서도 주름, 다크 스팟 및 기타 피부 노화 징후를 줄이는 데 레티놀과 유사하게 작용한다고 밝혀졌다. 그러자 스킨케어 업계는 일제히 주목했다. 한 피부 전문의는 “자연에서 발견된 획기적인 사건”이라고 표현했다. 바쿠치올 이전에는 과학적으로 뒷받침되는 노화 방지 천연 성분이 많지 않았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게임 체인저인 셈이다. 인도의 개암풀Babchi Plant에서 추출한 바쿠치올은 항균 및 항염증제이자 동시에 항산화제이다. 이제 바쿠치올이 레티놀과 동일한 효과를 피부 세포에서 유발한다는 사실을 알게 된 셈이다. 이는 세포 회전율을 높이고 콜라겐과 단백질을 증가시켜 주름을 예방하고, 반점을 없애며, 피부 톤을 매끄럽게 하는데 도움이 된다. 이 놀라운 자연성분은 자극적이지 않은 것 외에도 레티놀에 비해 몇 가지 장점이 더 있다. 바쿠치올은 완전 비건Vegan이라 임신과 모유수유 중에도 사용하기에 안전하다는 것이다. 게다가 레티놀과 달리 햇빛에 민감하게 반응하지 않는 성분이라 낮에도 발라도 좋다고 한다.

Collagen, 콜라겐

콜라겐은 진피라고 부르는 피부 깊은 층의 80%를 구성하는 단백질로, 표층을 지지하는 발판 역할을 하여 피부를 탄력있고 매끄럽게 유지한다. 이는 젊음을 유지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이다. 다만 불행하게도 콜라겐을 피부 표면에 바르기만 해서는 그 이점을 누리지는 못한다. 분자 크기가 너무 커서 침투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대신 몸에서 스스로 더 많이 생산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영양보충제, 음식(뼈 육수, 달걀 흰자 등), 스킨케어 등의 방법으로 보완해야 한다. 보충제 방식을 취할 경우, 콜라겐 분말을 음료에 섞어 마시거나 캡슐로 섭취하거나 주사를 맞게 되는데, 이때 신체가 콜라겐의 큰 분자 사슬을 디펩티드로 분해한다. 이는 혈류로 흡수돼서 피부(및 관절과 뼈)에 손상이 가해졌다는 신호를 보낸다. 당신의 몸이 손상된 것을 고치기 위해 더 많은 콜라겐을 생성하는 방식으로 반응한다. 연구에 따르면 피부의 콜라겐 생성을 증가시키는 성분은 레티놀과 처방 레티노이드이다. 또한 항상 효능 좋은 자외선 차단제를 매일 발라야 한다. 피부 표면과 아래의 콜라겐을 보호하기 때문이다.

Peptides, 펩티드

펩티드는 신체의 모든 단백질의 기초가 되는 짧은 사슬 아미노산의 집합체이다. 피부에서 콜라겐과 엘라스틴은 탱탱하고 탄력 있는 외모를 만들어주는 단백질이다. 콜라겐과 엘라스틴이 많을수록 주름이 줄어들고 피부 탄력이 좋아진다. 펩티드의 역할은 복잡하지만 간단히 말하자면 세포에 단백질의 생산을 증가시키는 지침과 성분을 전달하는 것이다. 그리고 펩티드가 함유된 스킨케어 제품으로 이 활동을 촉진시킬 수 있다. 성분으로서의 펩티드 분자는 콜라겐과는 다르게 피부의 가장 바깥층까지 침투할 수 있을 만큼 크기가 충분히 작아서 효과적이다. 그리고 펩티드는 다양한 유형이 있고 각각 고유의 기능을 수행한다. 가장 일반적인 것은 신호Signal 펩티드로, 피부 세포가 콜라겐 생성을 증가시키도록 복구 모드로 전환하는 지시를 한다. 한편 운반Carrier 펩티드도 있다. 이들은 레티놀, 비타민C, 하이드레이터와 같은 서로 다른 성분과 결합하여 피부 세포 깊숙이 전달한다. 그 밖의 다른 펩티드는 콜라겐을 분해하는 우리 몸의 효소를 차단한다. 요즘 스킨케어 브랜드들은 이러한 다양한 펩티드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고 다른 유익한 기능과도 결합하고 있다. 아침과 저녁의 루틴으로 세럼이나 크림 형태로 깨끗한 피부에 바르길 권한다.

Part 3 Exfoliators

각질 제거제, 말 그대로 각질을 제거하는 성분이다. 표피에서 떨어져 나가지 않고 남아 있는 묵은 각질을 제거한다. ‘엑스폴리언트’, ‘엑스 폴리에이팅’ 이라고도 표기한다.

Alpha Hydroxy Acids, 알파 하이드록시산

알파 하이드록시산(AHA)은 지난 수십년간 사용되어 온 수용성 화학 각질 제거제로서 죽은 세포를 제거하고 피부 질감과 색소 침착을 개선하며 콜라겐 생성을 촉진하는 기능이 있다. 오래된 세포가 떨어져 나갈 때 피부는 그 일부가 사라진 것을 감지하고 새로운 세포를 만들어 낸다. 또한 이것은 섬유아세포라고 하는 피부 깊숙이 위치한 특수 세포에 신호를 보내 콜라겐 생성을 시작하고 피부를 더 탄력있게 만드는 피부의 히알루론산 수치를 증가시키기도 한다. 글리콜산은 가장 깊숙이 침투한다. 이 밖에도 젖산(가장 많은 수분을 공급), 사과산(주로 사과에서 추출한 순한 AHA), 타르타르산(발효된 포도에서 추출되며 공pH 수치를 조절하는 데 도움이 됨) 및 구연산(레몬과 라임에서 발견되며, 부드럽게 벗겨질 뿐만 아니라 자극적인 불순물도 제거) 등이 있다. 모든 알파 하이드록시산은 다양한 농도의 세럼, 필Peels, 클렌저처럼 바르고 닦아내는 형태로 제공된다. 비유하자면 글리콜산과 살리실산을 주연 배우이고, 다른 산은 조연인 셈이다. 그들이 모두 함께 일할 때 생산을 향상시킬 수 있다.

Beta Hydroxy Acids, 베타 하이드록시산

AHA은 수용성이지만 베타 하이드록시산(BHA)은 지용성이므로 피부 깊숙이 침투하여 죽은 피부 세포와 과도한 피지를 제거한다. 가장 일반적인 BHA는 살리실산이다. 살리실산은 여드름 치료제로서 축적된 피지를 용해하며 또한 항염증제처럼 작용하여 막히거나 붉어지거나 자극받은 피부에도 좋다. BHA는 여드름 치료제나 클렌저 등에 흔히 함유되어 있지만 토너 및 각질제거 제품에도 찾아볼 수 있다.

Polyhydroxy Acids, 폴리하이드록시산

최근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폴리하이드록시산(PHA, 가장 일반적인 것은 글루코노락톤, 갈락토오스, 락토바이오닉 등)은 순하고 모든 피부 톤에 안전할 뿐만 아니라, 피부가 자외선에 더 민감해지지도 않는다. 습진과 주사비(빨간 코)가 있는 사람들도 사용할 수 있다. AHA와 화학적으로 유사하지만 분자 구조가 더 크기 때문에 피부에 더 점진적으로 침투하기 한다. 이처럼 흡수가 느린데도 불구하고 PHA는 세포 회전율을 촉진하여 잔주름을 줄이고 과색소침착을 없애며 안색을 밝게 하는 데 효과적이다. 또한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고 항산화 작용을 하며 다른 스킨케어 제품이 피부 깊숙이 더 잘 침투할 수 있도록 작용하여 전체적인 효과를 배가시킨다. 민감한 피부용 클렌저, 필Peels, 세럼 등에 흔히 포함되어 있다.